趙玉丹
2019-03-14 17:38:23 출처:cri
편집:趙玉丹

三國志고사성어:탐소실대(貪小失大)

圖片默認標題_fororder_貪小失大

◎글자풀이: 탐할 탐(貪 tān), 작을 소(小 xiǎo), 잃을 실(失 shī), 클 대(大 dà).

◎뜻풀이: ①작은 이익을 탐내다가 큰 이익을 잃다. ②소탐대실

◎출처: 한(漢) 환담(桓譚) 『신론•탐애(新論•貪愛)』

◎유래: 전국(戰國)시대에 강대한 진(秦)나라는 오래전부터 촉(蜀)나라를 병탄하려는 마음을 갖고 있었으나 촉나라로 가는 길이 매우 험해 출병하지 못하고 있었다. 진나라 혜문왕(惠文王)이 중신들을 불러 그 대책을 의논하게 되었는데 한 사람이 이런 계책을 내놓았다.

“촉나라 제후(蜀候)가 작은 이익도 탐하는 자이니 재물로 길을 열고 지략으로 촉나라를 취할 수 있을 것입니다.”

이에 혜문왕은 좋은 계책이라고 치하했다.

혜문왕은 옥돌장인을 보내 옥석을 캐게 한 후 이를 소의 모양으로 조각하게 했으며 소의 몸뚱이는 그 내부를 비운 후 비단을 넣게 했으며 이를 “우분금(牛糞金)”이라 불렀다. 이어 옥돌로 된 소를 촉나라에 드리는 선물로 삼아 양국 간 친선을 도모할 것이라고 크게 소문을 냈다.

이 소문이 여러 나라에 퍼지게 되었고 소식을 접한 촉의 제후는 흐뭇하기 그지 없었다. 일부 정직한 대신들이 진나라의 일방적인 말을 믿어서는 안 되며 야심이 진나라가 다른 음모가 있는지 잘 따져보아야 한다고 간언했으나 촉의 제후는 듣는 둥 마는 둥 했다. 바로 이때 진나라 사신이 촉후를 만나 촉나라와 영원한 동맹을 맺고 서로 침범하지 않기로 하며 이를 위해 후한 선물을 보내올 것이라 말했다. 촉의 제후는 선물명세서에 옥돌로 만든 소가 여러 마리 있는 것을 확인하고 기쁜 표정으로 언제면 선물을 받을 수 있냐고 물었다. 진나라 사신은 촉나라로 오는 길이 험하니 한해이상 걸릴지도 모른다고 답했고 선물을 받을 마음이 급했던 촉나라 제후는 즉시 수만 명의 민부들을 징발해 길을 넓히도록 했다. 이 소식을 접한 혜문왕은 정예한 군사들을 선발해 옥돌소를 후송한다는 명목으로 촉나라에 가도록 했다.

한편 촉나라는 몇 달 동안의 시간을 들여 결국 외부와 통하는 길을 새로 정비했다. 진나라와 촉나라의 인마가 모이게 되었고 촉의 제후가 명령을 내려 힘센 자들에게 옥돌소를 들고 앞장서 걷도록 했으며 진나라 군사들은 옥돌소를 호위한다는 명목으로 그 뒤에 따라 붙었다. 촉후가 직접 문무백관들을 이끌고 도성 밖까지 마중을 나오니 백성들도 구름같이 모여 들었다. 진나라 군사들은 계책이 성공했음을 알고 일시에 무기를 꺼내들고 사람들을 도륙하니 촉의 제후는 무슨 영문인지도 모른 채 잡히게 되었다. 진나라 군사들은 촉나라 제후가 평시에 끌어 모았던 금은보화들을 전부 약탈했고 옥돌소의 몸통에 넣었던 비단필도 고스란히 진나라에 되돌아왔다. 다만 옥돌로 된 소가 너무 무거운지라 촉나라 도읍에 버렸는데 이는 결국 진나라가 촉나라를 멸망시킨 견증으로 되었다.

촉나라 제후가 작은 이익을 얻으려다 나라를 잃고 자신의 목숨마저 잃은(貪小失大) 일은 두고두고 사람들의 웃음거리가 되었다.      

공유하기:

댓글달기()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