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景曦
2019-04-17 10:52:28 출처:cri
편집:李景曦

영지(靈芝) 재배, 관광에 의한 가난 구제 추동

圖片默認標題_fororder_%5c%5c172.100.100.3%5ctemp%5c9500041%5c1%5c9500041_1_1_9f07c386-e316-4ecf-a326-29f6e5b8f495

올해 51세의 진소과(陳小科)는 2011년 절강성 온주시에서 길림성 연변조선족자치주 만보진 '중국조선족 제1마을' 홍기촌에 이사왔다. 

지난 수년간 현지 정부가 잇달아 출범한 가난구제 정책과 마을 관광업의 활성화에서 그는 기회를 보아냈다. 

2017년 진소과는 정부의 지지로 총 면적이 1만 5천 평방미터에 달하는 영지재배 하우스를 세웠으며 작년 5월에 정식으로 사용에 투입했다. 

진소과의 하우스에서는 3만 5천 뿌리의 령지가 재배되고 있다. 관광성수기면 그는 5명의 촌민을 고용해 바쁜 목을 막는다. 관광객들은 이 곳에서 전설 속 '선초'인 영지를 직접 캐면서 영지와의 근거리 접촉을 할 수 있다.  

진소과에 따르면 2018년 그의 하우스는 2만 뿌리의 영지를 판매해 연 수입이 20만원에 달했다. 뿐만아니라 영지 하우스 주변 관광도 이끌어 만보진 정부도 44만원의 수입을 얻게 됐다. 

이는 마을의 잉여노동력 문제를 해결했을뿐만 아니라 어마어마한 관광수입도 창출했다. 

취재기자: 이옥, 황월, 이향란

번역/편집:주정선
korean@cri.com.cn  

圖片默認標題_fororder_%5c%5c172.100.100.3%5ctemp%5c9500041%5c1%5c9500041_1_1_30f3e936-6d27-443d-8db9-febf4eae238d

圖片默認標題_fororder_%5c%5c172.100.100.3%5ctemp%5c9500041%5c1%5c9500041_1_1_09ba8300-648d-47eb-b8de-e7e70521d85f

圖片默認標題_fororder_%5c%5c172.100.100.3%5ctemp%5c9500041%5c1%5c9500041_1_1_d213fcd0-0f9c-4017-8f69-062471a2f320

 

공유하기:

댓글달기()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