朱正善
2019-07-10 17:15:51 출처:cri
편집:朱正善

리수족의 세시풍속과 금기

혼인:

圖片默認標題_fororder_傈僳族婚禮(資料圖)

리수족의 결혼식

리수족의 혼인과 가정의 기본형식은 일부일처제이다. 하지만 나름의 특징도 있는데 남녀청년들이 결혼 전에 연애의 자유가 크다는 것이다. 인구가 많은 마을에서는 습관적으로 새로 지은 빈 집 또는 움막집을 보수해 이들의 교제에 편의를 제공한다. 청년남녀들은 저녁이면 이런 집들에 가 삼현금을 켜고 노래를 부르며 서로 정을 나눈다. 그러다 자정이 되면 화당 주위에 빙 둘러 누워 쉬기도 한다. 때론 이런 교제행사가 곡식을 간수하는 헛간에서 진행되기도 한다. 여자애들은 13,14세면 ‘치마 입기 예’를 올리며 이 예가 끝나면 이런 사교행사에 참가할 수 있다. 과거에 리수족은 유년기에 부모끼리 정혼하거나 지어 뱃속 혼인 약정의 경우도 있었다. 또 삼촌 자식과 우선적으로 결혼하는 것도 아주 성행했다. 리수족은 ‘나무 중 삼나무가 가장 크고 사람들 중 삼촌이 가장 권위다’라는 속어가 있을 정도로 ‘딸이 있으면 우선 삼촌의 뜻부터 알아보는’ 세시풍속이 있었다. 오늘 날 리수족의 청년남녀들은 혼인자유를 누리며 가정은 자유연애에 기반해 이루어진다. 리수족은 또‘하천의 모래로 애인을 묻는’ 독특하고도 오래된 구애의 방식이 있다. 리수족의 설인 년절, 쿠어시가 다가올 때면 복공(福貢)일대의 리수족 청년들은 누강 변 모래톱에 와 구현이나 비파를 켜며 노래 부르고 춤을 추며 정을 나눈다. 그러다 마음이 맞는 처녀가 생기면 총각들은 모래톱에 웅덩이를 파고 친구들과 함께 처녀를 웅덩이에 파묻는다. 그 뒤 친구들은 신속히 자리를 떠나며 당사자는 처녀를 묻은 모래를 파헤쳐 애모의 정을 표한다. 평소에 얌전한 처녀들도 이때면 더없이 용맹해지는데 보통 7.8명이 함께 마음에 드는 총각을 감쪽같이 기습해 모래톱에 파묻는 경우도 있다. 아무리 건장한 총각이라고 해도 이런 사랑의 기습 앞에서는 무기력해진다. 리수족은 소 가정제를 실시하며 부모의 재산은 막내아들이 계승한다. 풍속에 따라 장남과 차남은 결혼 후에 부모와 분가하며 부모로부터 일정량의 땅과 생활자료를 물려받는다. 하지만 막내 아들은 부모와 분가할 수 없다. 리수족은 부자 연명제(連名制)가 아니다. 씨족은 성씨가 있으나 가족은 성씨가 없다. 아이가 태어난 후 숙부나 외조부 또는 삼촌이 이름을 지어준다.

장례:

리수족은 사후에 토장을 지낸다. 하지만 비정상 사망자는 화장을 행한다. 리수족은 노인이 사망하면 온 마을이 2~3일간 노동을 중단하며 마을 주민과 친지들이 술이나 고기, 식량을 갖고 망자의 집에 와 애도를 표하고 망자의  머리를 빗겨주고 얼굴을 닦아주며 새 옷을 갈아 입힌다. 망자의 시신은 짧게는 1~2일간 길게는 7일간 집에 놔두며 이 기간에는 매일 세 차례 제를 지낸다. 매번 제를 지낼 때마다 밥, 고기, 냉수를 각각 세 그릇씩 차려놓는다. 망자를 매장하기 전 마을 사람들은 망자의 집에 모여 장례춤을 춘다. 매장은 보통 쥐와 토끼, 뱀, 원숭이, 닭, 돼지에 속하는 날을 골라 행한다. 묘지의 대소는 망자의 연령 대소에 따라 다르다. 그리고 망자가 남자면 매장 시 그가 생전에 사용했던 칼이나 활, 담배주머니를 수장품으로 넣으며 여자면 마직향낭, 바느실, 취사도구를 넣는다.

손님 맞이 예의:

리수족은 “술이 없으면 예의가 아니다”라는 속어가 있다. 하여 집에 손님이 오면 옥수수로 빚은 도수가 낮은 수주를 꼭 대접한다. 보통 손님은 주인이 넘긴 술 그릇을 받아 한 모금 마신 후 손으로 입술이 대였던 곳을 닦은 뒤 주인에게 술 그릇을 넘기며 ‘고맙습니다’라고 인사를 하며 주인은 그 술을 받아 한 모금 마신 뒤 그릇 테두리를 닦고 다시 손님에게 넘긴다. 이처럼 술 그릇을 주고 받고 하며 기분 좋게 한 그릇을 다 마시면 새로 술을 부어 주객이 술 한 그릇을 들고 서로 상대의 목이나 어깨를 껴안고 얼굴과 얼굴을 붙이고 함께 마신다. 이때 손님이 술을 마시지 않으면 주인에 대한 불 공경으로 여겨진다. 주인은 또 닭을 잡아 손님을 대접하며 마당에 심은 가지, 파 등으로 요리를 볶기도 한다. 리수족은 과거에는 채소를 심는 습관이 없었으나 지금은 거의 집집마다 채소밭을 가꾸며 장이 서는 날에는 채소를 팔러 가기도 한다.   리수족은 또 불고기를 즐긴다. 귀한 손님이 찾아오면 주인은 보통 앳 돼지를 구워 대접한다.

금기:

중화인민공화국 건국 전 리수족 지역에서는 많은 금기가 존재했다. 일례로 리수족 여성들은 임신 후 아귀가 있는 장작을 지펴서는 안되었다. 그렇지 않을 경우 토끼입술의 아기를 낳는 다고 여겼다. 그리고 임신부는 외씨도 먹지 않았으며 먹으면 아이의 몸에 알락달락한 무늬가 생긴다고 여겼다. 또 과거 리수족은 해산 일을 계산할 줄 몰라 논밭에서 아기가 태어난 경우도 허다했다. 그리고 아기의 태반이 가장 더러운 것이라고 여겨 아기가 태어나면 태반을 즉시 1킬로미터 밖에 가져다 묻었다. 하지만 사회가 진보하고 의료조건이 개선되면서 이런 금기는 이미 자취를 감추었다. 리수족은 또 화당 위의 삼각대를 딛거나 이동하는 것을 금하며 삼각대에 침이나 콧물을 튕겨서도 안된다. 리수족은 거미를 해치는 것을 엄금한다. 그리고 장례기간에 망자의 친지나 한 마을 사람들은 고추를 먹지 않는다. 고추를 먹으면 망자에 대한 불 공경으로 여겨지기 때문이다.   

공유하기:

댓글달기()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