朱正善
2019-09-04 17:46:44 출처:cri
편집:朱正善

라후족의 전통명절

圖片默認標題_fororder_拉祜族

라후족의 주요한 명절에는 춘절과 청명절, 단오절, 횃불절, 추석 등이 있다. 그 외 라후족은 상신절(嘗新節)과 호로절도 경축한다.

춘절:

춘절은 라후족의 가장 성대한 명절이다. 춘절은 라후어로 ‘쿼니하니’이다. 라후족의  춘절은 대년(大年)과 소년(小年)으로 나뉘는데 대년은 여성들의 설이고 소년은 남성들의 설이다. 대년은 정월 초하루부터 나흘간 쇠고 소년은 정월 초이레부터 초아흐레까지 3일간 경축한다. 섣달 그믐날 저녁에 라후족은 깨끗이 목욕하고 새 옷을 갈아입으며 온 가족이 단란이 모여 단원(團圓)음식을 먹는다. 식후에는 화총과 화포를 쏘아 명절을 경축한다. 새해 첫 날 새벽에는 닭 울음 소리가 울리기 바쁘게 집집마다 우물가에 달려가 새해의 첫 물을 길는다. 라후족은 가장 먼저 물을 길어오는 집안의 곡식이 가장 먼저 익고 복도 먼저 차려진다고 믿어왔다. 새해 첫날에는 아침 식사를 마치고 함께 모여 노래하고 생황 춤을 추며 자정까지 즐긴다. 그리고 초이틑날에는 서로 새해의 축복을 전한다. 정월 초아흐레부터 정월 초 열 하루 까지는 술을 마시고 노래 부르고 생황 춤을 추며 소년을 경축한다. 정월 열 이튿날은 만년(滿年)이라고 하며 이날 저녁 온 마을 사람들이 함께 생황 춤을 춘다.생황 춤은 장중하고 열렬하며 적게는 수십 명, 많이는 천여 명이 모여 추고 마을의 남녀노소가 함께 출 뿐만아니라 인근 여러 민족 군중들도 초청해 함께 춘다.    이는 하늘의 달도 둥글고 설도 지났다는 의미이다. 그리고 그 이튿날 부터는 새해의 바쁜 농사에 들어간다.    

청명절:

청명절은 라후어로 ‘링빠이구’라고 한다.라후족은 청명을 음력 2월에 쇠며 이날은 조상들에게 성묘하는 날이다. 청명이면 집집마다 남녀노소 모두 묘지에 가 제초하거나 가토하며 닭이나 쌀, 술, 담배,찻잎 등 망자가 생전에 좋아하던 음식을 차려놓고 제를 지내며 망혼을 기린다. 그리고 온 가족이 묘지 옆에서 함께 식사를 하고 돌아온다.

단오절:

단오절은 라후족들이 나무를 심고 꽃을 심는 명절이다. 이 날에는 그 어떤 식물도 남벌해서는 안되며 나무와 파초,  대 나무를 심기에 가장 적격인 날로 간주된다. 전설에 의하면 이날에는 나무 막대기를 땅에 꽂아도 싹이 튼다고 한다.

횃불절:

횃불절은 라후어로 ‘아건두’라고 한다. 라후족의 횃불절은 해마다 음력 6월 24일에 경축한다. 이날 땅거미가 지면 집집마다 앞 마당 아니면 뒷 뜰에 횃불을 쌍으로 지핀다. 횃불은 송명(松明)으로 지피며 일부는 방책의 광장에 큰 횃불 두 개를 꽂아 놓는다.횃불에 점화한 뒤 온 가족이 모여 식사를 하며 일부 가정은 친지들을 집으로 초청하기도 한다. 식사 후에는 젊은 남녀들이 명절의 복장을 차려 입고 광장에 모여 횃불을 에워싸고 날 밝을 녘까지 생황 춤을 춘다. 횃불절이면 주로 송목을 태우는데 횃불이 일제히 타올라 가관이다. 일부 지방에서는 횃불절을 하루 쇠지만 일부 곳들에서는 사흘씩 경축하기도 한다. 횃불절에 라후족은 논밭에 가 횃불을 지펴 곡혼(谷魂)의식을 진행하기도 한다. 이처럼 곡식의 혼을 부르는 라후족을 만났을 때 절대로 그들과 말을 걸어서는 안 된다. 그렇지 않을 경우 신령을 놀래 우게 된다고 여긴다. 라후족은 횃불절에 외부인의 방문을 꺼린다.

추석:

추석은 일명 ‘달의 명절’로도 간주되며 또 라후어로 ‘하바절’이라고 한다. 이날이면 라후족은 집집마다 둥근 달이 떠오는 시기를 기다려 최상등의 호박과 오이, 곡식, 과일 등을 대나무 껍질로 만든 탁상에 차려놓고 산신제를 지내는 곳에서 달님에게 바친다. 그 중 없어서는 안 되는 과일은 배로 배가 청년남녀들의 행복한 생활의 시작을 상징하기 때문이다. 달빛아래에서 온 마을 남녀노소 할 것 없이 대나무 껍질로 만든 탁상을 에워싸고 생황 춤을 추며 풍작을 경축한다. 

상신절(嘗新節):

상신절은 일명 ‘신미절’(新米節)로도 불린다. 상신절 전날 논밭에 가 익은 곡식을 거두어 불에 쬐어 말리거나 철 가마에 넣고 볶아 말린다. 그 뒤 분말로 찧어 떡을 굽는다. 상신절에는 온 마을이 휴식하며 돼지와 소를 잡거나 닭을 잡고 술과 풍성한 음식을 준비해 친지와 친우들을 청해 함께 즐긴다.이날은 산에 방목했던 가축들도 전부 마을에 내려 보내 사람들과 함께 명절을 경축하도록 한다. 상신절 의식을 본다면 먼저 햅쌀로 지은 밥과 채소두부국, 신선한 야채요리를 올리고 향과 초를 피워 하늘 신과 조상 신령에게 제를 지낸다. 그 뒤 가축들에게 명절의 음식을 먹인다. 그리고 쟁기나 농기구에도 떡가루를 바르며 개한테는 단독으로 음식을 먹여 한 해동안 주인을 위해 한 노고를 치하한다. 이런 의식이 끝나야 술과 요리를 올려 친우들과 함께 즐길 수 있다. 식사 중에 청년들은 어른들에게 고마움의 인사를 전하고 어른들은 젊은이들에게 예의범절을 가르치는 노래를 불러준다. 저녁이면 온 마을 사람들이 우등 불을 지펴놓고 장고에 맞추어 생황 춤을 추며 청춘남녀들은 사랑 노래를 부르며 서로 사모의 감정을 전한다.

호로절:

호로절은 라후어로 ‘아펑아룽니’로 불리는 새 명절이다. 1992년 8월7일 난창현 인대 상무위원회 제9기 제10차 회의에서 해마다 음력 10월 15일부터 17일까지를 호로절로 정할데 관한 보고를 심의 통과했다. 그 후 2006년 2월17일 난창라후족자치현 제12기 인대 상무위원회 제24차 회의는 호로절을 매년 음력 10월 15일부터 17일에서 양력 4월 8일부터  10일로 조정하기로 결정했다. 해마다 4월7일은 난창라후족자치현 창립 기념일이자 호로절이기도 하다. 전설에 의하면 라후족은 호로 즉 조롱박에서 태어난 민족이라고 한다. 하여 조롱박은 라후족의 마스코트이자 생활반려이다. 라후족은 조롱박으로 물과 술을 담고 화약을 담으며 알곡종자를 보관하고 생황을 만든다. 조롱박은 많은 장점이 있다. 물을 담으면 시원하고 술을 담으면 술 맛이 변하지 않는다. 또 조롱박에 곡식종자나 화약을 보관하면 습기가 차지 않는다고 한다. 외출 시 라후족은 조롱박을 항상 몸에 지니고 다니는데 특히 남성들은 최소 3개의 조롱박을 휴대한다. 하나는 물이나 술을 담고 하나는 화약을 담으며 다른 하나는 호로 생황이다.호로절 기간 난창 등지에서는 성대한 물자 교류회가 진행되며 군중성 생황 춤 경기도 펼쳐진다. 

공유하기:

댓글달기()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