宋輝
2019-11-17 14:59:51 출처:cri
편집:宋輝

파리 경찰측, 백여명 폭력시위자 체포

프랑스 '노란조끼' 데모 시위자들이 16일 파리와 낭트, 리앙 등 여러 도시에서 경찰측과 심각한 충돌을 빚었습니다. 파리 경찰측은 이날 14명의 폭력 시위자들을 체포했습니다.

프랑스 '벵갈로'지가 보도한데 따르면 일부 파괴, 강탈 분자들이 가게와 은행, 호텔 그리고 기타 공공시설을 훼손했습니다. 경찰측이 이들을 쫓는 과정에서 심각한 충돌이 일어났습니다. 이탈리아광장에서 폭력활동이 격상되는데 비춰 파리 경찰국은 이날 오후 이 광장의 시위 허가를 취소했습니다.

시위 행동의 영향을 받아 파리 지하철 시중심의 여러 역이 임시 폐쇄되었습니다. 일부 시위자들은 또한 파리의 순환 도로로 돌진했으며 이로하여 순환 교통이 한동안 정체되었습니다.

프랑스 '노란조끼' 운동은 2018년 11월 17일부터 시작되었습니다. 이 운동은 정부의 유류세 상향조정에 항의하기 위해 일어났으며 매주 토요일 시위를 열고 있습니다. 이 기간 여러번 심각한 폭력 파괴사건이 일어났으며 경찰측과 시위대오 사이에 치렬한 충돌이 생겼습니다.

현지 매체가 보도한데 따르면 프랑스 정부가 여러 대처 조치를 취하면서 '노란조끼' 운동은 추세가 대폭 약화되었습니다.

번역/편집 jhl
korean@cri.com.cn

공유하기:

댓글달기()

뉴스